밥상 위의 보약
요즘에는 언제든 무를 먹을 수 있지만, 무는 가을과 겨울에 영양분이 가장 뛰어 납니다. 무는 기운을 내리는 역할을 하므로 기침이 심하고 오래된 기침으로 가래에 피가 섞이며 얼굴에 열이 오르고 두통이 있을 때 무를 먹는것이 도움이 됩니다.
한국 음식의 기본 조미료인
봄, 가을에 즐기는
꽃게
천연 자양강장제
건어물
면역력 잡는
강황